방문을 환영합니다.

황혼의 늦바람

김수복2013.12.03 03:56조회 수 3908댓글 1

    • 글자 크기

황혼의 늦바람

 

  옛말에 “자식 자랑하는 사람은 반 미친놈, 마누라 자랑하는 사람은 온 미친놈“ 이란 말이 있듯이 나는 온 미친놈 말을 듣더라도 마누라 자랑을 해 볼까한다.

 

  내 군대 최전선 복무 중에 전우의 소개로 나보다 세 살 연하인 전남 무안군 일로읍 정미소 댁 팔매남매 중 셋째 딸과 펜팔로 사랑이 시작 되여 군 제대 후 결혼 한지 38년이 흘러 슬하에 1남 2녀가 모두 타향으로 결혼을 하여 분가하고 지금은 마누라와 둘이서 농사를 지으며 황혼의 신혼생활을 하고 있는 중이다.

 

  집사람은 집안 농사일이 어느 정도 끝나는 늦가을부터 다음해 봄까지 틈만 있으면 외지로 배추 결속작업이며 대파 작업등을 다니는 근면, 성실하고 성격이 강직하며 절약이 몸에 베인 전형적인 가정주부다.

 

  내가 일주일에 두 번 이상 저녁 모임이 있는 편인데 외출을 하는 날은 어김없이 잔소리가 시작 된다, 몸을 깨끗이 하시요, 얼굴에 화장품 바르고, 몸에서 냄새 안 나게 향수도 뿌리고 특히 젊은 사람들과 대화하려면 깨끗이 하고 나가시오 하며 나들이 옷 을 챙겨주는 잔소리꾼 마누라 덕에 내 마음이 한결 젊어지는  기분이여서 모임 날을 은근히 기다려진다.

 

  내 가족을 위해 평생을 희생한 마누라와 시골집 아랫목 같이 은근히 따듯한 사랑! 우리는 지금 늦바람이 낳다 젊은 청춘에는 뭐가 그리 바빠서 .곱디곱던 마누라 얼굴한번 제대로 만져 주지 못하고 고생 한다며 손 한번 잡아주지 못 했던 내 마누라...

 

  못생긴 과일 모과는 자기 몸을 상처를 내여 향을 풍기듯 내 마누라가 자기희생정신 으로 우리  가정의  화목의 꽃이 된 내 마누라. . .

 

  먼 길도 길동무가 조우면 지루하지 않다 듯이 미운 정 잊어버리고 고운 정 간직하며 거북등 같이 거친 손 꼭-꼭 잡고 여보 마누라 내 가족을 위해 고생 많이 했어!! 정말 고마워! 주름살 얼굴 만지며 강순자   할머니 사랑해! 하며 먼 길동무가 될 것이다.

 

김수복 (비회원)
    • 글자 크기
전남의 보유비율 너무 낮은 어촌정주어항의 수를 대폭 늘려야 한다. (by 다기능시대) 해남은 그나마 화원조선단지는 잘 되고 있는데 울 진도는 잘안되고 있어 속상해. (by 일자리구하기)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댓글 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18 진사련 목욕요양 후 미용 윤경 2019.05.14 31
1917 목욕 요양 보호사를 구합니다 윤경 2019.05.14 15
1916 안떨어지려고 마지막까지 붙잡네 재민09286 2019.03.22 31
1915 집사의 고양이 낚시 재민09286 2019.03.20 30
1914 [구인구직]요양보호사를 구합니다. 간사 2019.03.05 38
1913 3.1절 100주년 기념 행사 간사 2019.02.26 35
1912 진사련재가복지원 사회복지사 채용 모집공고 복지사 2018.12.28 63
1911 별똥별이 지구로 지나가니 아침이되네 체육시간11 2018.11.24 47
1910 아빠와 1박2일 ilovejindo 2018.08.24 91
1909 <세월호 인양에 즈음한 진도군 제 민주단체의 입장> 고바우 2017.03.24 232
1908 <박근혜정권 퇴진운동 제안서> 고바우 2016.11.17 307
1907 아빠와 함께 1박2일(진도군민대상) ilovejindo 2015.08.20 641
1906 2015년 진도어린이날 행사 안내 ilovejindo 2015.04.30 718
1905 진실을 인양하라 진도지역 도보행진 동영상 손PD님 작품 ilovejindo 2015.03.12 866
1904 다큐영화 두물머리1 ilovejindo 2015.02.06 1050
1903 제7회 진도청소년어울마당 동영상 ilovejindo 2014.12.11 1133
1902 당신이 대통령이선 안되는 이유... 의장 2014.04.28 1687
1901 펌)진도도 이제 군민후보추진위를 할 필요가 있다. 군민후보해봐?? 2014.03.11 2562
1900 진도읍-주요항만을 잇는 직선도로망 건설이 반드시 필요. 진도항구의힘 2014.02.28 3267
1899 전남의 보유비율 너무 낮은 어촌정주어항의 수를 대폭 늘려야 한다. 다기능시대 2014.02.28 2841
황혼의 늦바람1 김수복 2013.12.03 3908
1897 해남은 그나마 화원조선단지는 잘 되고 있는데 울 진도는 잘안되고 있어 속상해. 일자리구하기 2013.12.01 3727
1896 이것이 민주주의인가? - 창비에서 퍼옴1 신바람 2013.11.21 3298
1895 가족과 함께하는 좋은영화보기 7번방의 선물 ilovejindo 2013.08.21 8615
1894 전남시국회의 결성 기자회견문! - 진도시국회의는? 시국회의 2013.07.29 3942
1893 시국선언문 시국선언 2013.06.26 3963
1892 『정책네트워크 내일』 창립기념 심포지엄 안내 이유진 2013.06.16 4180
1891 전남지역 기업도시 재추진하되 새판짜기 다시해야 한다. 기업도시재추진운동 2013.06.11 3541
1890 우울)이러다 호남권 농림수산업에 외국인력이 대량으로 투입될 날이 멀지 않을것이다. 대량인력수입시대 2013.06.08 3451
1889 막걸이 한잔의 단상3 운전수 2013.06.07 3965
이전 1 2 3 4 5 6 7 8 9 10... 64다음
첨부 (0)